화해는 두 가지 방향이 있습니다: 하나는 하나님을 향한 것이고 또 하나는 사람들을 향한 것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화해는 복음입니다. 예슈아께서는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희생적 사랑을 증명하고 우리를 용서하기 위한 값을 지불하셨습니다. 그리하여 우리는 하나님께 대하여 화해되었습니다(고후 5장).

사람들 사이에도 화해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와 평화를 이루셨으면,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 화해를 이루는 것이 온당합니다. 화해의 원리는 우리가 언제나 연합을 가져오고 깨진 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입니다.

관계가 깨지는 것은 한 쪽이 다른 쪽에게 잘못을 했거나 잘못을 했다고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예슈아께서는 우리에게 양방향 모두에 있어 “주도적”이 되라고 가르치셨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줬든, 다른 사람이 우리에게 상처를 줬든, 아니면 단지 오해가 있든지 상관없이 우리는 다른 사람에게 “가야” 합니다.

“쟤가 먼저 그랬어요 (즉 그건 내 잘못이 아니며 나는 그것에 대해 아무 것도 안 할 것이다)”라고 하는 유치한 반응은 분명 우리 모두에게 있는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그러나 예슈아께서는 우리에게 그런 경향을 극복하고, 영적 성숙함으로, 관계를 회복하려는 노력으로 상대방을 찾으라고 가르치십니다.

마태복음 5:23-24

그러므로 예물을 제단에 드리려다가 거기서 네 형제에게 원망들을 만한 일이 있는 것이 생각나거든 예물을 제단 앞에 두고 먼저 가서 형제와 화목하고 …

회개와 화해는 예배보다도 우선순위에 있습니다.

사랑으로 형제를 대면하는 일도 은혜와 믿음의 일부입니다.

마태복음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첫 번째 경우는 한 형제가 우리에게 원망스러운 일이 있습니다. 두 번째 경우는 우리가 “그에게 원망스러운” 일이 있습니다. 어떤 경우든 우리는 먼저 “가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화해의 핵심가치는 그것이 누구 잘못이든지 상관없이 우리가 언제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가능한 한 모든 노력을 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By | 2017-03-17T07:12:32+00:00 3월 2nd, 2017|Tags: , , , |0 Comments

Leave A Comment